첫사랑의 추억.





대한민국?
 
 
 아니지. 현대 여성의 99.9%의 취미?
 
 
 
 아니지, 여성의 99.9%의 본능은 쇼핑이고
 
 
 
 이것 하나만은 사랑으로도 극복할 수 없는 거대한 장벽과도 같은 것이었다. 
 
 


 
 
 
강남 시외버스 터미널. 그 근처에 있었을 거다. 
 
 
신세계 백화점. 
 
 
정상적인 대한민국 남성에게는 고랩 몹이 득시글 거리는 던전과도 같은 곳. 
 
 
1층 문을 들어서면서 즐비한 화장품 매장들의 냄새가 날 때부터 느껴지는 그 현기증은
 
분명히 물리적인 이유로 설명 될 수 없는 것이었다. 
 
나의 경우에는 그것은 매스꺼움이나 지루함이 아니라 졸림이었다. 
 
진짜로 졸렸다구. 가슴이 답답해 지면서 뇌에 공급되는 산소가 부족해 지면서 느껴지는 그 졸림. 
 
겪어 보지 않을 사람을 모를 법 한 그 고통. 
 
그 사이에서 물건들을 품평해야 하는 그 고통들. 
 
 
"빌어먹을 아무거나 처 입이라구!"
 
물론 저 따위 말은 내 뱉은 적이 없다. 내 생명은 소중하니까. 
 
하지만 그녀도 알고 나도 알았지. 
 
문제는 내가 감내하는 고통이 자신에 대한 애정으로 착각하는 태도였었지. 
 
 그런거 가지고 사람 시험하는게 아니다. 
 
 
 
 
참고로 난 개인적으로 바지를 사는데 8초가 걸린 적이 있다. 
 
가게로 들어와서 바로 하나 고르고  카운터에 올려 놓는데 까지. 
 
계산까지 다 하는데 1분이 안걸렸을 거다. 
 
내 쇼핑 라이프의 최대의 자랑거리 중 하나. 사실 심지어 남자다운 쇼핑에서도 내 태도는 그닥 다르지 않다. 
 
시피유의 스펙 하나, 자전거의 무게 하나에 신경쓰는, 스킨의 모양 하나에 신경쓰는 보통의 남자들과 달리
 
내 쇼핑의 최대 가치는 거기에 낭비되는 시간의 절약에 있으니까. 
 
 
 
 
 
옛사랑과의 추억. 
 
의외로 끌려간 쇼핑에서는 무난했다. 나도 각오한 일이었으니까. 
 
사랑은 언제나 오래참고.... 사랑은 언제나 오래참고...
 
사랑은 언제나 오래참고.... 사랑은 언제나 오래참고...
 
 
 
 
 
 
 
 
 
문제는 내 옷을 살 때 벌어졌었다. 
 
 
 
 
 
 
 
 
 
 
 
 
아니 젠장 다 괜찮다구. 본인이 괜찮다니깐?
 
아까 그걸 골라도 된다구. 내가 무슨 옷 갈아입는 인형이야?
 
 
다시 말하지만 나의 긍지는 싸고 질 좋은 옷을 고르는게 아니라 
 
쇼핑을 1분 안에 해결했다는데 있다구. 
 
 
 
내 옷을 고를때면 언제나 전쟁이 벌어졌었지. 
 
언제나 싸움으로 끝났던 내 옷고르기. 
 
 
 
 
그러면서도 포기를 안해요. 
 
문제는 옷이 아니라 옷걸이라니까!!!!
 
 
 
 

 
 
 
다시 웹툰을 정주행하던 차에 이 장면을 보고 가슴속 묻어뒀던 빡침이 다시 솟아오른김에 하는 포스팅.
 
 

어째서 포니인가?




왜냐하면 이제는 나체와 선혈은 지겨우니까.
 

HBO. 많은 이들에게 Band of Brothers로 익숙한 이 방송국은 The WestWing을 제외한 거의 나의 모든 사랑하는 드라마를 만들어 봤던 곳이다. 개인적으로 최고의 작품으로 치는 The Wire를 비롯해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Game of Throne까지. 내 놓는 작품마다 단 하나도 버릴 것이 없는 명작의 향연들을 펼치고 있는 네트워크 중에 하나다.
 
 

개인적으로 재일 애정하는 작품은 앙투라지. 그 다음은 The Wire. 그리고 빠질 수 없는 왕좌의 게임에 작품성으로는 최고로 꼽힐 밴드 오브 브라더스와 The Rome까지. 21세기 초반의 워너브라더스의 몇몇 작품들을 제외하고는 역시 남자라면 HBO! 라고 외칠만한 라인업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짜 딱 하나만 고쳤으면 하는 바람이 있는게 바로 선정성과 폭력성이다. 연출상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없지는 않지만 대부분의 피와 살의 장면들은 결국 시청률을 위한 것일텐데 솔직히 이제는 지겹다. 그럴거면 슬래쉬 무비와 포르노를 보지 왜 내가 드라마를 봐야 하는데. 왕좌의 게임의 피의 결혼식은 필요한 연출이지만 그 과도한 섹스신들이 과연 모두 필수적이었을까? 조프리의 가학적 취미는 결국 시청자들을 위한게 아닐까?
 


애니메이션에서도 크게 다르지는 않다. Southpark가 명작이라는 사실을 부인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지만 그 수위를 과연 기혼자 여러분들은 아이들과 공유할 수 있을까? 톰과 제리로부터 유구히 이어져 내려오는 실사로 이루어졌을 때 역겹지 그지없는 그 연출들도 한두번이지 솔직히 조금은 지친다. 사지절단은 실재로는 그렇게 쉽게 일어나지도 그냥 웃어넘길 일도 아니라는 것이다.
 
 
 
그래서 포니인 것이다. 철저하게 지킬 것은 지키는 수위조절. 이것이 포니의 가장 큰 미덕이지 않나 싶다. 근본적으로 유아용 프로그램이라 당연하지만 이런 절제 속에서 성인들이 받아들일만한 스토리가 있기 때문에.
 


합리성. 조금 더 정확히 말하면 받아들일만(Acceptable) 하다는 거다. 어린이 만화 특유의 밑도 끝도 없는 전개가 아닌 조금은 과도한 선의이긴 하지만 어느정도 현실세계와 절충된 이야기의 흐름. 성인들이 보아도 크게 거슬리지 않는 이야기의 흐름이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서부 개척민과 인디언과의 충돌을 능청스럽게 해결하고, 여성동지 특유의 징징거림을 표현하는 등. 이야기의 서사구조 차제는 어린이 만화스러움이 넘쳐나지만 그 세세한 디테일에 녹아든 현실성이 시청자들에게 설득력을 가진다.
 


거기에 힐링이 있는 거지. 폭력은 이젠 그만. 섹스는 이젠 그만. 지겹다구. 

하루키와의 만남.




 주로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를 많이들 괜찮은 작품으로 꼽고

 팬들 중에서 노르웨이의 숲을 베스트로 꼽는 사람든 드물지만...



 개인적으로 내가 제일 좋아했던 작품은 댄스 댄스 댄스다. 

 중2때였나... 이걸 제일 처음 읽었던게. 

 

 그리고 10년 주기로 다시 읽곤 했었는데 역시 하루키 작품 중에는 이게 최고였지 않나 싶다. 












 결국 하루키에 대한 입문작인 셈인데 

 이걸 읽게 된 계기는 내가 그 시절에 '도미시마 다께오'라는 작가의 작품에 심취했었기 때문이었다. 

 1990년대 최고의 일본작가라 불릴만한 분이셨었제. 


 김용 따위가 이분과 비교가 될까. 


 그래서 같은 일본작가라는 이유로 만세를 부르며 읽기 시작한게 댄스 댄스 댄스. 

 무라카미 하루키

 도미시마 다께오

 라임도 잘 맞아. 

 

1 2 3 4 5 6 7 8 9 10 다음